http://naver.me/FfAAbIg7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 성분이 함께 들어있는 복합 경구피임약이 난치성 소화기 질환인 과민성 장증후군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과민성 장증후군은 만성적이고 반복적인 복통, 설사 또는 변비가 나타나는 난치성 위장장애로, 치료가 어렵기로 꼽힙니다.

미국 켄터키 루이스빌 대학 의대 내과 전문의 후유한(FuYuhan) 교수 연구팀이 2018년 이전에 복합 경구피임약이 처방된 여성 5만4645명(15~45세)과 2018년 이전에 피임을 위해 자궁 내 피임 장치를 삽입한 같은 수의 여성(대조군)을 대상으로 5년에 걸쳐 연구를 진행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뉴스가현지시간 25일 보도했습니다.

5년 사이에 경구피임약 복용 그룹은 과민성 장증후군 발생률이 대조군보다 1.34~1.71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과민성 장증후군을 세부 분류했을 때 변비형이 1.82~4.14배, 설사형이 1.28~2.29배 높았습니다.

이 결과는 경구피임약이 과민성 장증후군 증상을 유발하거나 악화시킬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연구팀은 설명했습니다.

경구피임약은 또 장 내에 서식하는 미생물인 장세균총의 구성에 변화를 가져와 소화 기능에 도움이 되는 유익균의 균형을 깨뜨려 과민성 장증후군을 촉진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습니다.

경구피임약을 먹고 있는데 과민성 장증후군 증상이 느껴지면 의사와 상의해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도 강조했습니다.

만약 과민성 장증후군 증상이 나타나거나 악화하면, 경구피임약 대신 자궁 내 피임 장치 삽입 등 비호르몬 피임법을 찾으라고도 당부했습니다.

이 연구 결과는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미국 소화기내과 학회(ACG) 연례 학술회의에서 발표됐습니다.

서영지 기자 (vivian@jtbc.co.kr)
 1  2  3  4  5  6  7  8  9  10    


사무국:제주시 애월읍 녹고메길 165 (장전공동목장 내) 안트레센터 | 전화:064-799-6617 | 팩스:064-799-6618
Copyright (c) www.nokgomoe.co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