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30살 이상 9%.. “당뇨병 진단”
서울 용산구, 대전 대덕구 등 치료율↓
제주 2021년 치료율 1위→지난해 16위
당뇨 환자 3명 중 1명 “환자인 줄 몰라”
비만 등 주 요인.. 만성질환 관리 필요


지난해 30살 이상 인구 10명 가운데 1명이 당뇨병을 진단받았습니다. 당뇨병 진단이 나온 이후 치료 받은 비율은 서울 용산구가 가장 낮았습니다.

지역으로 보면, 제주의 1년 전 최상위를 기록했던 치료율이 거의 바닥 수준까지 떨어지며 가장 높은 하락 폭을 보였습니다. 만성관리 질환에 대한 관리 수준이 악화 양상이란 얘기로도 해석됩니다.

오늘(4일) 질병관리청이 성인 23만 명을 대상으로 매년 실시하는 지역사회건강조사를 분석한 지방자치단체별 당뇨병 진단 경험률 현황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30살 이상 국민의 당뇨병 진단 경험률(시·군·구 중앙값)이 지난해 9.1%로, 1년 전보다 0.3%포인트(p)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당뇨병 진단 경험률은 의사에게서 당뇨병을 진단받은 30살 이상 인구 비율을 말합니다. 이번 조사는 면접을 통한 설문으로 이뤄져 과소 혹은 과다 추계의 한계가 있을 수 있다고 질병청은 설명했습니다.

당뇨병 진단 경험률은 2017년 8.1%에서 2018년 7.9%로 1차례 감소했을 뿐, 2013년 7.2%에서 지난해(9.1%)까지 2%p 늘어나는 등 꾸준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당뇨병 진단 경험이 있는 이들의 전체 치료율은 지난해 91.8%로, 이 비율은 2018년부터 90%를 웃돌면서 대체로 높은 수준을 유지했습니다.

이처럼 진단 경험이 높은 것은 당뇨병의 유전적인 요인 뿐만 아니라, 비만, 스트레스, 운동 부족, 음주, 흡연 등환경적 요인과 생활습관도 함께 영향을 받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질병청은 추정했습니다.


생략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661/0000034312?sid=102
 1  2  3  4  5  6  7  8  9  10    


사무국:제주시 애월읍 녹고메길 165 (장전공동목장 내) 안트레센터 | 전화:064-799-6617 | 팩스:064-799-6618
Copyright (c) www.nokgomoe.com All right reserved